본문으로 바로가기
반응형

크래프톤 관련주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의 대어 중 하나로 관심을 모았던 게임 기업 크래프톤이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받아냈다.

이에 따라 관련주들이 관심을 받고 있다.

 

크래프톤이 지난 2017년에 출시한 배틀그라운드는 글로벌 시장에서 그야말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PC정식 버전이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세계적으로 7000만장 이상 판매되었으며,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는 6억건 기록했다.
최근 성공적으로 증시에 입성한 카카오게임즈보다 우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에 비해 매출은 4배, 영업이익은 10배 가량 높은 수준)
다만 크래프톤의 매출이 70~80%가 배틀그라운드에 편중되어 게임 라인업 다변화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1. 넵튠 (217270)

:: 크래프톤관련주 편입이유

크래프톤 지분 1.08% 보유

크래프톤이 상장하면 시가 총액이 30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며, 넵튠의 지분 가치는 약 3,000억원에 달하게 된다.

이는 넵튠의 시가총액인 7,653억원에 비교하면 큰 금액입니다.

 

:: 기업개요

- 주력 사업분야는 모바일 게임의 제작이며 장르별로는 캐주얼게임 및 퍼즐게임(탄탄사천성 시리즈)을 서비스 
- 종속회사는 소셜카지노게임, MOBA, RPG, 퍼즐, 디펜스 장르 등을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음
- 2020년에는 3D 가상 캐릭터 제작사인 '(주)수아디지털{現 (주)온마인드}'을 인수하여 버추얼 인플루언서 (Virtual Influencer) 사업에 진출

 

:: 종목뉴스

2021.06.08 [매일경제] 넵튠, 3분기 스포츠 승부예측 시장 진출

2021.05.27 [매일경제] 넵튠, VR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 맘모식스 인수

넵튠 (217270)


2. 대성창투 (027830)

:: 크래프톤관련주 편입이유

대성창업투자가 크래프톤에 투자한 시점은 2016년으로 지난해부터 투자금 회수에 들어갔는데, 적정한 때에 잔여 투자액도 회수한다는 계획

 

:: 기업개요

- 벤처캐피탈의 도입초기였던 1987년에 설립되어 중소기업창업자 및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와 창업투자조합의 결성 및 업무의 집행 등을 주 업무로 하고 있음
- 2010년 3월 사명을 대성창업투자 주식회사로 변경하였으며 부품소재, 에너지, 환경, ICT산업 및 문화콘텐츠 등에 특화
- 2019년에 투자한 기업인 웹케시, 이노테라피, 수젠텍, 캐리소프트가 코스닥 상장되었으며, 2020년에는 젠큐릭스가 코스닥 시장에 이전 상장

 

:: 종목뉴스

2021.05.31 [아시아경제] 대성창투, 이준석 돌풍에…김영훈 대표 하버드 동문 부각 강세
2021.03.15 [파이낸셜뉴스] 대성창투 등 크래프톤 해외 상장 가능성에 관련주 ‘강세’
2021.02.24 [파이낸셜뉴스] 대성창투, 승리호 중국 극장 개봉..속편 제작 기대감↑

 

대성창투 (027830)


3. 아주IB투자 (027360)

:: 크래프톤관련주 편입이유

사모집합투자기구(PEF) 운용회사로서 벤처캐피탈(VC) 사업과 사모투자(PE) 영위

자회사 미국법인 솔라스타 벤처스가 크래프톤 등을 언택트 관련 포트폴리오로 보유한 것으로 알려짐

 

:: 기업개요

- 신기술사업금융회사이자 사모집합투자기구(PEF) 운용회사로서 벤처캐피탈(VC) 사업과 사모투자(PE) 사업을 영위
- IT융·복합, 바이오/헬스케어, 소비재 및 Secondary펀드 등 다양한 분야의 펀드결성으로 벤처캐피탈로서의 투자실적과 경쟁력을 인정받음
- 미국법인의 설립 및 지점 확장을 통해 미국 내 투자분야를 기존 바이오 산업에서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로봇, 자율주행 등 4차 산업으로 넓혀가고 있음

 

:: 종목뉴스

2021.06.14 [이데일리] 아주IB투자, 골드만삭스와 美스트림에 공동 투자

2021.05.21 [이데일리] 아주IB투자, 잇단 美바이오 투자 성과…아팰리스, FDA 승인

아주IB투자 (027360)


4. TS인베스트먼트 (246690)

:: 크래프톤관련주 편입이유

'티에스 10호 세컨더리 투자조합'을 통해 약 70억원 지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짐

 

:: 기업개요

- 2008년 설립된 동사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로서 창업자 및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중소기업창업투자조합 결성 및 운용을 주요사업으로 영위
- 기업구조조정전문회사에서 중기창업투자회사로 전환 후 지속적으로 중소벤처 M&A펀드를 결성, 운용하며 전문성을 확보함. 2019년 4월 스타트업 전문 투자회사인 뉴패러다임인베스트먼트를 인수
- 2020년 12월말 현재 운영 중인 조합은 12개로 운영자산(AUM)은 8,241억원을 기록

 

:: 종목뉴스

2021.03.29 [이데일리] TS인베스트먼트, 보통주 1주당 0.5주 무상증자 결정

TS인베스트먼트 (246690)


5. 넷게임즈 (225570)

:: 크래프톤관련주 편입이유

크래프톤은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당시 블루홀 실장)와 크래프톤 장병규 의장과 함께 창업한 회사로 알려짐

 

:: 기업개요

- 영위하고 있는 사업은 게임 산업 중 모바일게임 산업 시장이며, 동사의 주력 사업분야는 모바일게임의 제작, 게임 장르면에 있어서는 RPG에 속함
- 'V4'는 첫 제품부터 대한민국 게임대상(대통령상)을 수상했던 넷게임즈의 기술력을 집대성한 타이틀을 보유
- 매출액은 2020년 연간 기준 내수 매출액은 65,634 백만원, 수출 매출액은 15,707백만원의 매출액을 기록

 

:: 종목뉴스

2021.05.26 [매일경제] 넥슨, 자회사 넷게임즈 신작 ‘블루 아카이브’ 국내·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2021.02.10 [매일경제] 넷게임즈, ‘V4’ 흥행에 지난해 매출 185% 증가

넷게임즈 (225570)


6. 카카오게임즈 (293490)

:: 크래프톤관련주 편입이유

크래프톤의 지분 2.07%를 보유하고 있으며, 크래프톤에서 개발한 배틀그라운드를 카카오게임즈에서 유통·운영. 크래프톤의 차기 개발작인 엘리온 역시 카카오게임즈에 퍼블리싱 예정으로 알려짐

 

:: 기업개요

-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과 포털 'DAUM' 서비스를 활용하여 모바일게임과 PC게임의 퍼블리싱 사업을 영위함과 동시에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개발하고 있음.
- 신규 게임을 자체 개발하기 위한 자회사로 ㈜엑스엘게임즈, ㈜프렌즈게임즈, ㈜엔글, ㈜손노리, ㈜라이프엠엠오, ㈜애드페이지 등이 존재 
- 매출구성은 2020년 12월 기준 모바일게임 50.24%, PC게임 37.1%, 기타 12.66% 등으로 이루어짐

 

:: 종목뉴스

2021.06.14 [파이낸셜뉴스] 급변하는 게임업계 M&A...카카오게임즈-크래프톤이 투톱
2021.05.27 [이데일리] 카카오게임즈, 핵심 계열사 합병…NFT 메타버스 접목 모색

카카오게임즈 (293490)


 

코로나 치료제 관련주 | 테마주 대장주 경구용

미국 정부가 MSD의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를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이후로 먹는 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1. 신풍제약 (019170) :: 코로나 치료

xxxx-stock.tistory.com

 

해운 관련주 | HMM 팬오션 KSS해운 티케이케미칼 대한해운 대우조선해양 한국조선해양

무역량의 폭증으로 운송할 배가 없을 정도로 현재 우리나라 해운, 조선업이 매우 좋은 상황이며, 해상 운임 가격 또한 지속적으로 상승중이다. 해운은 세계해상 물동량에 의해서 기본적인 수요

xxxx-stock.tistory.com

 

[수소차 관련주] 두산퓨얼셀 효성중공업 디케이락 이엠코리아 미코 일진다이아 세종공업

수소자동차는 수소를 연료로 하며, 수소연료전지를 통해 전기를 얻어 구동하는 차량을 말한다. '수소차', '수소자동차'로 불리는 자동차에는 '수소내연기관자동차'와 '수소연료전지차'가 모두

xxxx-stock.tistory.com

 

메타버스 관련주ㅣNAVER 선익시스템 자이언트스텝 한빛소프트 알체라 엠게임 지니뮤직

메타버스(Metaverse)는 가상·초월(meta)과 세계·우주(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한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정치·경제·사회·문화의 전반적 측면에서 현실과 비현실 모두 

xxxx-stock.tistory.com

 

반응형
※ 이 글은 종목을 추천하는 글이 아닙니다. 투자 판단에 대한 책임은 모두 본인에게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